메인 본문 시작

보도자료

[보도자료] 인크루트 조사결과_ 현대인의 과반은 ‘문해력 부족으로 업무상 어려움 느꼈다’

2021.09.14



<그림. 현대인의 문해력, 어휘력 현황 인크루트 설문조사 인포그래픽>


- 전체 응답자 중 과반(50.8%)은 ‘보고서, 기획안 등 비즈니스 문서 읽기에 어려움 느낀다’
- 응답자의 89.4%, ‘현대인의 문해·어휘력 수준 저하됐다 생각’, 가장 큰 이유는 ‘메신저와 SNS’

문해력(文解力)이란 단순히 글씨를 읽는 것이 아닌 글을 읽고 내용을 이해하는 능력을 뜻한다. 문해력은 비즈니스 업무에서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최근 ‘현대판 문맹’이라는 신조어가 있듯 글을 읽어도 의미를 파악하기 어려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콜(대표 서미영)은 직장인과 자영업자 등 1,310명을 대상으로 ‘현대인의 문해·어휘력 실태’에 관한 설문조사와 간단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먼저, 보고서나 기획안 등 비교적 내용이 길고 전문용어가 많은 비즈니스 문서를 읽을 때 어려움을 느끼는지 응답자에게 물었다. 그 결과, △대부분 느낀다(6.3%) △종종 느낀다(44.5%)로 응답자의 과반은 글을 읽고 의미를 이해하는 일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반면, △거의 느끼지 않음(40.4%) △전혀 느끼지 않음(8.8%) 등 절반 가까운 이들은 문해·어휘력이 부족하지 않다고 자평했다.

본인의 문해·어휘력이 부족하다고 밝힌 사람들에게 학창시절 때보다 그 수준이 낮아졌다고 생각하는지 물어본 결과, 10명 중 8명 이상(89.4%)은 ‘그렇다’라고 답했다.

본인의 문해력이 낮아졌다고 평가한 이유(중복응답)로는 △메신저, SNS 활용으로 단조로워진 언어생활(95.4%)이 가장 많았고, 이어 △독서 부족(93.0%) △유튜브 등 영상 시청 증가(82.1%) △장문의 글읽기가 힘듦(67.7%) △한문 공부 부족(36.7%)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렇다면, 현대인들은 업무와 공부를 제외한 독서와 같은 자발적인 글읽기를 얼마나 하고 있을까? 응답자의 38.2%는 ‘일주일에 1~3번 한다’고 답했고, 20.1%는 ‘거의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매일 글을 읽는다’는 응답은 전체의 4분의 1 정도(25.2%)였다.

앞으로 독서, 기사 정독, 관련 교육 참여 등 본인의 문해력 향상을 위해 투자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89.9%의 응답자는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마지막으로,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문해력을 비롯해 순우리말로 날짜 세는 법, 한자어, 맞춤법 등 간단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총 5문제(객관식 4문제와 주관식 1문제 포함)를 동일하게 제시하고 풀어보게 한 결과, 모두 맞힌 응답자는 100명 중 8명 꼴(8.6%), 객관식 네 문제를 모두 맞힌 응답자는 18.5%로 나타났다.

특히, 주어진 지문을 읽고 이상·이하·초과·미만 수의 범위 중 알맞은 것을 빈칸에 기입하는 주관식 문제는 응답자 10명 중 3명(29.7%) 정도만 정답을 맞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9월 2일부터 5일까지 나흘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2.89%이다. (끝)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연우 yw.jung@incruit.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