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본문 시작

보도자료

[보도자료] MZ세대 청년들이 미래의 대통령에 가장 바라는 것은_ ‘공정 경쟁과 기회 균등한 사회 만들기’

2021.11.25



<그림.] 청년들이 미래의 대통령에 바라는 것, 그리고 현재 고민 인포그래픽>


- 주거, 취업을 떠나 청년들은 미래 대통령에 ‘공정 경쟁, 기회 균등’을 가장 큰 바람으로 꼽아
- 현재 청년들의 현실적인 고민은 직장인 ‘주거 문제’, 대학생·구직자는 ‘취업 준비’
-현재 진행 중인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10명 중 7명은 ‘긍정적’, 중견기업 일자리 확대 원해

2022년 3월 9일 제20대 대선을 앞두고 후보자들이 2030세대 청년들의 표심 잡기에 힘쓰고 있다. 대선 후보자 모두 청년 소통을 강조하고 관련 정책 공약을 계속 발표하고 있다. 과연, 청년들이 미래의 대통령에게 가장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는 ‘청년들이 미래의 대통령에 바라는 것, 그리고 현재 고민’을 주제로 2030세대 회원 636명 대상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청년들이 미래의 대통령에게 가장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 결과, △지금보다 더 공정한 경쟁과 기회가 균등하게 주어지는 사회 만들기(29.5%)를 가장 바랐다. 이어, △청년·신혼부부의 주거 문제 도움(19.9%) △비수도권 지역에도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12.9%)로 나타났다. 청년들은 주거, 일자리 창출에 대한 바람보다 경제, 사회 전반에 걸친 불공정과 불균형 문제의 해소를 가장 먼저 바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불공정, 불균형 해소 외에 청년들의 현재 고민은 무엇일까? 이를 자세히 알아보고자 직장인과 대학생·구직자로 나누어 그 생각을 들어봤다. 직장인은 △주거 문제(49.7%)를 가장 심각히 고민했다. 다음 △생활비 부족(17.2%) 그리고 △이직 준비(15.1%)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구직자의 가장 큰 고민은 △취업 준비(62.9%)였고, △생활비 부족(11.7%)과 △사회경험 쌓을 기회 부족(11.3%)이 뒤를 이었다.

청년들은 여러 사회문제와 고민 속에서도 자기 발전을 위해 열심히 도전하고 노력한다. 정부 또한 청년들의 고민을 덜어주고 꿈을 지지해줄 목적으로 다양한 정책 제도를 마련해 이를 지원하고 있다.

이 가운데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정책은 무엇이고 얼마나 만족하고 있는지, 또 개선해야 할 부분은 없는지 다방면으로 조사해봤다.

현재, 청년지원정책 혜택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이들은 46.2%.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분야(중복응답)는 △구직/취업(45.0%)이었고 이어 다음 △교육 관련(41.8%) △목돈 마련(19.9%) △소득세 감면 및 세액공제(19.9%) △주거정책(17.4%)이 뒤를 이었다.

청년지원정책의 만족도를 물어봤다. △대체로 만족(64.9%) △매우 만족(20.2%)으로 응답자 10명 중 8명은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청년지원정책을 이용하지 않는 응답자에게도 이유를 들어봤다. 가장 많은 응답은 △지원 대상 조건 미충족(54.5%)이었다. 그리고, △어떤 정책이 있는지 모름(27.7%) △복잡한 신청 방법(10.2%)을 들었다.

청년지원정책 이외에도 정부는 최근 양질의 청년 일자리 마련을 위한 ‘청년희망 ON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프로젝트에 대해 청년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설문을 통해 알아봤다.

그 결과, 긍정적인 응답은 71.7%, 부정적인 응답은 28.3%였다. 세부적으로는 △매우 긍정(16.4%) △대체로 긍정(55.3%) △대체로 부정(20.4%) △매우 부정(7.9%)으로 나타났다.

현재,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서 더 바라는 점은 무엇일까? 응답자의 10명 중 4명은 △중견기업 일자리 확대(40.4%)를 꼽았다. 실제로 프로젝트 참여 기업은 삼성, LG, SK, 포스코, 현대자동차 등 대기업 중심이기 때문에 향후 유망한 중견·중소기업의 동참도 바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비수도권에도 양질의 일자리 확대(26.5%)가 2위를 차지했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지난 15일 발간한 이슈브리프에 따르면 지난 30년간 수도권 일자리가 집중됨에 반해 비수도권의 청년 일자리는 계속 부족함을 언급했고 양질의 일자리 확대가 필요함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설문조사는 11월 19일부터 11월 21일까지 사흘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99%이다. (끝)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정연우 yw.jung@incruit.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