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본문 시작

보도자료

[인크루트] 뜨는 자격증, 지는 자격증? ‘개업(開業) 보다는 취업(就業)… '지게차'ㆍ'조리사' 줄고 ‘자동차정비ㆍ전기ㆍ용접’ 늘었다

2018.10.12

- 지난해 15곳 시도 중 11곳서 ‘지게차’ 1위 -> 올해는 7곳으로… ‘한식’ 기능사는 서울서만 체면유지
- ‘지게차’ 포함 ‘정보처리’ㆍ’양식’ㆍ’한식’ㆍ’미용’ 기능사도 취득자수 하락세.. 개업보다 취업 고려한 듯




<그림. 인크루트에서 2017년과 2018년 3분기 자격증 취득자수 증감률을 알아봤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1위에 오른 ‘지게차운전기능사’는 올해 1위 점유지역이 줄었고, 이 자리는 ‘전기기능사’와 ‘전자기기기능사’가 꿰찼다. 자격증 취득에도 지각변동이 예고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대표 서미영 www.incruit.com)가 국가자격시험 포털 큐넷의 자격검정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2018년 3/4분기 기준 전국 15개 시ㆍ도별 기능사 자격취득 현황에 따르면, 기능사 자격취득자는 총 5만83명으로 그 중 ▲’지게차운전기능사’ 취득자는 6천680명(13%)으로 가장 많았다. 근소한 차이로 ▲’전기기능사’ (6천667명)가 1위 자리를 바짝 추격했다. 이어서 ▲’전자기기기능사’(6천228명), ▲’한식조리기능사’(5천761명) ▲’굴삭기운전기능사’(2천746명) 순으로 5위권을 형성했다. ▲’미용기능사’의 경우 일반, 메이크업, 피부, 네일 4개부문 취득자를 더하면 총 취득자가 5천963명으로 4위의 ▲’한식조리기능사’를 앞서게 된다.

지역별로는 ▲’지게차운전기능사’가 15곳 시ㆍ도 중 7곳에서 1위를 차지했다.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7곳에서는 ▲’전기기능사’와 ▲‘전자기기기능사’ 2개 자격증이 1위자리를 싹쓸이했다. 특히 ▲’전기기능사’는 지난해 3/4분기 (1천 620명) 대비 올해 취득자수(6천 667명)으로 무려 312%P 늘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지난해 15곳 중 4곳에서 1위를 차지했던 ▲’한식조리기능사’는 올해 ’서울’ 에서만 유일한 1위로 체면을 유지했다.

자격증 지각변동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올 3/4분기와 전년도 3/4분기 기능사 자격증 취득자수 비교결과 앞서 언급한 △’전기기능사’를 대표적으로 △’자동차정비기능사’(374%P↑) △’용접(특수용접)기능사’(158%P↑)가 3자릿수 증가를, △’컴퓨터(그래픽스운용, 응용선반, 응용밀링)기능사’(95%P↑)와 △’조경기능사’(47%P↑), △’건축도장기능사’(20%P↑) 역시 증가폭이 컸다. 특히 즉시 취업에 활용할 수 있는 종목의 선전이 눈에 띈다.

반면, 취득자수가 줄어든 기능사 자격증에는 대표적으로 ▽’정보처리기능사’(-87%P), ▽’양식조리기능사’(-73%P), ▽’방수기능사’(-38%P), ▽’굴삭기운전기능사’(-35%P) 등이 꼽혔다. 인기자격증도 취득자수가 줄어들긴 마찬가지다. ▽’지게차운전기능사’, ▽’한식조리기능사’, ▽’제빵기능사’가 각 25%P, 24%P, 21%P 줄어들며 이 같은 추세를 입증했다.

특히 한식ㆍ양식ㆍ제빵 등 조리기능사의 취득자수가 일제히 줄었다. 보통 이들 자격증 취득 후에는 개업으로 이어지는 것이 수순이었다. 취득자수 감소의 배경에는 최근 자영업 폐점율의 증가와도 관련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반대로 ‘자동차정비’ㆍ’전자’ㆍ’용접’ㆍ’건축도장’ 기능사는 늘었다. 마찬가지로 개업(開業) 보다는 취업(就業)을 우선한 자격증 취득 트렌드를 증명하는 것 아닐까.

한편, 올 3/4분기 기능사자격증 취득자는 총 5만 83명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 4만7천830명보다 약 5% 늘었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취업난의 대안, 전문성의 보강 혹은 은퇴와 퇴직 이후의 삶을 준비하려는 움직임으로 기능사 자격증 취득이 점차 활발해지는 가운데 무조건적인 취득보다는 업황의 변화와 취득 추이 등을 파악해 흐름에 대비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본 조사는 2018년 3/4분기 기준 전국 15개 시ㆍ도별 기능사 자격증 취득순위중 1위부터 10위까지 총 150개를 집계해 취득자수 순으로 정렬해 분석했고, 증감추이는 지난해 3/4분기 기준 취득순위와 비교해 도출했다.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트위터를 만나보세요.

인크루트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저작권자(c)인크루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전민제 jeonmj@incruit.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