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본문 시작

보도자료

지난해 시총 상위 30개 기업 중 가장 평균 급여 높은 곳은 어디

20240403



<그림. 시가총액 상위 30개사 대상 직원 급여 및 근속연수 현황 조사 결과 인포그래픽>


-인크루트, 시총 상위 30개사 1인 평균 급여액·성비·근속연수 분석
-평균 급여액은 ‘1억 1000만원’… 남 1억 1900만원, 여 8900만원 ‘3000만원 차이’
-SK이노베이션·SK텔레콤, 1억 5200만원으로 직원 평균급여 가장 높아
-남성 비율 높은 곳은 ‘현대중공업’, 여성 비율 높은 곳은 ‘기업은행’
-평균 근속 연수 가장 긴 회사는 ‘22년’의 ‘기아’

지난해 국내 시가총액 상위 30개사의 남녀 평균 급여는 3000만원의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HR테크 기업 인크루트(대표이사 서미영)는 시가총액 상위 30개사의 2023년 사업 보고서를 바탕으로 1인 평균 급여액, 근속연수, 성비 등 현황을 분석했다.

먼저, 지난해 시총 30개사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의 평균값은 1억 1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를 성별로 나눠본 결과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액은 1억 1900만원, 여성 직원의 평균 급여액은 8900만원으로 나타났다. 성별 간 평균 격차는 3000만원이었다.

30개 사 중 직원 1인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곳은 1억 5200만원의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으로 공동 1위였다. 3위는 1억 4300만원의 삼성화재, 4위는 1억 3600만원의 삼성물산이었다.

뒤이어 삼성생명(1억 3500만원), 삼성에스디에스(1억 3000만원), 기아(1억 2700만원) 순서로 5,6,7위에 올랐다. LG에너지솔루션과 현대모비스가 1억 2300만원으로 공동 8위를, SK하이닉스가 1억 2100만원으로 10위에 올랐다.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삼성전자의 1인 평균 급여액은 1억 2000만원으로 11위였다.

인크루트는 또 상위 30개의 직원 성비를 확인했다. 시총 30개사 남성 직원의 성비는 74.8%로 여성 25.2%에 비해 3배 가까이 높았다. 남성 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HD현대중공업(95.4%)이었다. 뒤이어 기아(95.3%), 두산에너빌리티(94.6%), 포스코퓨처엠(93.3%), 현대차(93.1%)로 나타났다.

여성 직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IBK기업은행(56.4%)였다. 기업은행은 30개사 중 유일하게 여성 직원의 비율이 남성보다 더 높았다. 뒤이어 삼성생명(45.6%), 카카오뱅크(45.2%), 삼성화재(45.1%), 카카오(44.7%) 순으로 여성 직원의 비율이 높았다.

30개사의 직원 평균 근속 연수를 취합해 상위 순으로 나열했다. 그 결과 평균 근속 연수가 가장 긴 회사는 기아로 22년이었다. 뒤이어 KT&G(17.6년), 삼성생명(17.1년), 현대차(16.7년), 삼성SDS(16.2년), IBK기업은행(15.4년), 삼성화재(15.3년), 삼성전기(15년), 한국전력(14.9년), SK텔레콤(13.6년) 순으로 평균 근속이 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2024년 3월 25일 기준 시가총액(코스피, 코스닥 포함) 상위 30개사의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2023년 사업 보고서를 참조해 분석했다. (끝)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만나보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