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본문 시작

보도자료

인사 담당자 86.6%, “지금 우리 회사는 인력난”

20240607



<인포그래픽. 인력난 설문조사>


-인력난의 가장 큰 원인 ‘적은 연봉’
-가장 인력난 심한 직무? ‘생산·정비·기능·노무’
-응답자 56.3% ‘인력난은 기존 직원들의 퇴사에 영향을 준다’

최근 한국 기업들이 마주한 고민 중 하나는 ‘인력난’이다. 과연 한국 기업들의 인력난은 어느 정도 수준이고, 인력난은 회사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을까.

HR테크기업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최근 기업들이 인력난을 겪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기업 인사 담당자 343명을 대상으로 ‘인력난을 체감하시나요’ 라는 설문을 진행했다.

먼저 귀하가 속한 회사가 올해 인력난을 겪었는지 물었다. 전체 응답자 중 30.9%가 ▲‘매우 그렇다’고 답했다. 가장 많은 응답자인 55.7%는 ▲‘대체로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인력난을 겪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86.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력난을 겪었다고 응답한 기업 담당자들에게 귀사 인력난의 가장 큰 원인이 무엇인지 물었다. 가장 많은 25.3%의 응답자가 ‘연봉이 적음’을 택했다. 그 다음으로 ▲‘기업 규모가 작음(18.2%)’, ▲‘회사 이름이 많이 알려지지 않음’(12.8%), ▲‘채용 브랜딩 부족(12.5%)’의 순서로 인력난의 원인이 꼽혔다.

다음으로 가장 인력난이 심한 직무를 물었다. 가장 많은 13.4%의 응답자가 ▲‘생산·정비·기능·노무’ 직무를 택했다. 다음으로는 ▲’무역·영업·판매·매장 관리’(12.0%)가 꼽혔다. 또 ▲’인터넷·it·통신·모바일· 게임’, ▲’전자·기계·기술·화학·연구개발’ 직무가 각각 11.7%의 응답 비율을 나타냈다.

인력난이 기존 직원들의 퇴사에 영향을 끼치느냐는 질문에는 ▲‘대체로 그렇다’ 40.8%, ▲‘매우 그렇다’ 15.5%로 절반을 넘는 56.3%가 ‘영향이 있다’ 라고 응답했다.

인력난으로 인한 대책에 대해서도 물었다. 먼저 ‘인력난 때문에 로봇, AI, 업무 자동화 기술 도입 등을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79.3%가 ▲‘없다’고 답했다. 또 ‘인력난 때문에 외국인 채용을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80.8%가 ‘없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5월 27일부터 5월 30일까지 나흘간 진행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5.15이다.(끝)





* 인크루트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하세요.
* 인크루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만나보세요.
top